세계일보

검색

‘전통 명가’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첫 800승 달성

입력 : 2024-02-12 19:05:33 수정 : 2024-02-12 19:0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농구 ‘전통의 명가’ 울산 현대모비스가 KBL 역사상 최초로 단일팀 800승 고지를 밟았다.

 

현대모비스는 12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98-95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1997년 출범한 KBL리그에서 가장 먼저 800승을 달성한 팀으로 거듭났다. 지난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부산 기아로 원년 시즌을 치른 현대모비스는 이날 결과로 800승 618패를 기록했다. 현대모비스에 이어서는 LG가 716승을 올렸으며 전신 팀을 포함해서는 원주 DB가778승을 쌓았다.

최근 4연승을 거둔 현대모비스는 23승 18패를 기록, 5위 부산 KCC(22승 17패)와 승차 없는 6위를 유지했다. LG도 25승 17패로 4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는 LG 조상현,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이 벌인 ‘쌍둥이 형제 사령탑’의 설 명절 맞대결로도 관심을 끌었다. 승자는 현대모비스의 조동현 감독. 또 이번 시즌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유기상(LG)과 박무빈(현대모비스)의 활약도 이목을 끌었다.

 

팽팽하게 맞서던 두 팀의 경기는 4쿼터 막판 결정이 났다. 신인 박무빈의 손끝이 빛을 발휘했다. 박무빈은 90-90으로 동점 상황인 종료 55초 전 3점 차로 달아나는 3점슛을 꽂으며 환호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어진 공격에서 게이지 프림이 2점을 보태 95-90을 만들었다.

 

LG는 종료 9초를 남기고 신인 유기상이 역시 3점슛을 꽂아 2점 차로 추격하며 마지막 희망을 이어가려 했으나, 박무빈이 종료 직전 얻은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를 넣었다. 마지막 반격에 나선 LG는 유기상이 동점 3점슛을 던졌으나 이것이 불발되며 3점차 현대모비스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현대모비스에선 게이지 프림이 42점 11리바운드로 승리에 앞장섰고, 경기 막판 3점 클러치 샷을 적중시킨 박무빈은 15점 8어시스트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LG는 조쉬 이바라가 24점을 넣었고, 이재도(11점 11어시스트)는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분투했지만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유기상은 12점 3리바운드의 성적을 작성했다.

 

하년 KCC는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홈 경기에서 81-72로 승리하면서 홈 4연승을 내달렸다. 최근 3연패를 당한 7위 한국가스공사(16승 26패)는 6위 현대모비스와 승차가 7.5 경기로 벌어져 6강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멀어졌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