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니 부정선거 고발 다큐 ‘더러운 투표’, 하루만에 조회수 458만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2 17:00:32 수정 : 2024-02-12 17:0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11일 유튜브에 게재된 인도네시아 대선 관련 부정선거를 고발하는 다큐멘터리 ‘더러운 투표(Dirty vote)’에서 인도네시아 탐사 저널리스트 겸 영화 제작자 단디 드위 락소노가 설명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인도네시아 대통령 선거 관련 부정선거를 고발하는 다큐멘터리 ‘더러운 투표’가 공개 하루 만에 조회 수 458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유튜브에는 약 2시간 분량의 인도네시아 다큐멘터리 ‘더러운 투표(Dirty vote)’가 게재됐다.

 

이 다큐멘터리는 인도네시아 탐사 저널리스트 겸 영화 제작자 단디 드위 락소노가 만든 다큐로 여러 명의 법률가와 현 인도네시아 정치의 부정선거를 고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큐의 주요 대상은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그가 지지하는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 조코위 대통령의 장남 겸 부통령 후보인 기브란 라카부밍 라카다.

 

영상에서 감독은 “기브란이 부통령 후보로 되는 데 조코위 대통령의 영향력이 미쳤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선거법에 따르면 대통령 및 부통령 후보 출마의 연령 제한은 40세 이상이다.

 

하지만 지난해 헌법재판소에서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선출된 사람은 연령 제한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헌법 소원 청구를 인용해 30대인 수라카르타 시장 기브란이 출마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헌재 소장이 조코위 대통령의 매제이자 기브란의 고모부 관계로 공직자의 이해충돌 문제와 연관됨에도 사건 기피 대신 배석을 해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도 기브란은 지지율 1위인 프라보워의 러닝메이트가 돼 조코위 대통령과 프라보워 지지를 등에 업고 선심성 복지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프라보워가 현 국방부 장관임에도 국방부를 자신의 선거 운동에 동원하고 유세 과정에서 각종 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프라보워 측은 다큐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 다큐멘터리의 내용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다. 매우 가정적이고 비사실적인 증오의 서사”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이와 관련 AFP 통신은 최근 ‘인도네시아 선거에 드리운 금권 선거의 먹구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기도 했다.

 

기사는 이번 인도네시아 대선과 총선, 지역 의회 선거에서 뇌물이 담긴 돈 봉투 및 공짜 선물이 정치판에 횡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오는 14일 대선 및 총선, 지방의회 선거를 하루 동안 전부 치를 예정이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