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층 이동성 파악 ‘소득이동통계’ 개발

입력 : 2024-02-12 20:30:32 수정 : 2024-02-13 09:4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계청, 2024년 업무 추진계획 발표
저출산 분석 지표체계 연말 공개

계층 이동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뒷받침하기 위해 ‘소득이동통계’가 개발돼 연말쯤 공개된다. 또 저출산 현황을 입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관련 통계지표 체계도 구축돼 연내 발표된다.

 

통계청은 12일 이런 내용의 ‘2024년 주요 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소득이동통계를 개발해 오는 12월쯤 최근 6개년(2017∼2022년)치를 공표한다. 이 통계는 전 국민의 20%(약 1000만명) 규모의 개인을 대상으로 통계청의 인구·가구 정보와 국세청의 과세 정보를 결합해 작성한다. 이를 통해 성·연령·시도별로 소득분위의 이동 확률을 보여 준다는 계획이다. 또 동일한 개인에 대해 해마다 인구·가구·소득 정보 등의 변화를 추적해 보여 주는 패널 데이터 형태로 공표된다. 개인은 특정되지 않고 한 그룹의 이동을 볼 수 있는데, 가령 20대의 소득분위 변화 추이를 연도별로 살펴보는 식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통계청은 “취약계층 식별, 신규 노동시장 진입 특성 분석, 정책 지원 후 효과 분석 등 사회 이동성의 현황과 원인을 분석하고 범정부 차원의 정책과제를 발굴할 수 있도록 개발,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인구 위기 대응을 위한 각종 통계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저출산 현황을 입체적·다각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현황과 결정 요인, 가족정책 관련 통계지표 체계가 구축돼 오는 12월 공개된다. 사교육비 경감 대책 수립을 위해 교육부가 의뢰한 영·유아 부모 대상 사교육 과목 및 유형 등과 관련한 시험 조사도 실시된다.

 

통계청은 또 소비자물가 지수의 체감도와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자료를 활용한 주거비 지수를 개발하고, 자가 주거비 지수를 주 지표로 전환할 수 있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형일 통계청장은 “(주거비 관련) 현재는 전·월세 동향을 파악하려고 1만2000가구를 직접 방문하는데 현장 조사의 어려움은 커졌다”며 “행정자료를 활용하면 더욱 정확·신속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고용 통계 부문에서는 고령화에 맞춰 고령층을 기존 ‘70세 이상’에서 ‘70∼74세’와 ‘75세 이상’으로 세분화하고, 플랫폼 노동자 증가 등을 반영해 새로운 종사상 지위 기준에 맞춘 조사도 연말쯤 진행할 예정이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