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남에서 살아보기’ 농촌체험… 전남도, 2024년 29개 마을 선정 운영

입력 : 2024-02-12 18:36:43 수정 : 2024-02-12 18:3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도는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의 꾸준한 인기에 부응해 올해 29개 마을을 선정해 농촌체험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전남에서 살아보기’ 사업은 귀농어·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농촌에 거주하며 농촌의 생활과 문화를 이해하고, 지역 주민과의 교류를 통해 성공적으로 전남에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전국 최초로 시행한 이 사업은 2021∼2023년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사업으로 확대됐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정부 지원이 중단돼 도 자체사업으로 지원한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남(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에 2497명이 참여해 426명이 전남으로 주소를 이전하는 성과를 거뒀다. 총사업비는 15억원으로 마을 운영자에 대한 역량 강화 교육을 거쳐 마을별로 2월 중순부터 참여자 모집을 시작해 3∼4월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영농·일자리 체험을 통해 지역 특산물을 재배하고, 특산물을 이용한 식품을 만들거나 일부 마을에선 천연염색, 효소를 이용한 발효식품 제조 기술 전수를 하는 등 마을별로 차별화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도시민은 ‘그린대로’를 통해 지역 여건, 마을별 숙박 시설, 운영 프로그램 내용 등을 확인하고 원하는 마을에 신청하면 된다.


무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