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승점 6짜리 경기 앞둔 현대건설 강성형, 흥국생명 아본단자 감독의 공통된 시각 “윌로우 영입 이후 흥국생명 팀 분위기가 바뀌었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15:39:22 수정 : 2024-02-12 15:3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자 프로배구 선두 현대건설과 2위 흥국생명의 2023~2024 V리그 5라운드 맞대결이 펼쳐진 12일 수원체육관. 이날 경기 전까지 현대건설이 승점 65(21승6패), 흥국생명이 승점 59(21승6패)로 승점 6 차이인 만큼, 이날 승부의 향방에 따라 여자부 정규리그 1위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워낙 경기의 중요성이 커서일까 몸을 푸는 선수들의 표정도 사뭇 비장했다.

흥국생명은 올스타 브레이크 기간에 영입한 ‘윌로우 효과’를 톡톡히 보는 중이다.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치른 5라운드 3경기를 모두 이겼다. 기량 자체는 옐레나가 더 나을지 몰라도 윌로우 영입 이후 팀 분위기 전체가 달라졌다는 게 흥국생명 내부는 물론 이를 바라보는 다른 팀들의 평가다.

 

경기 전 만난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도 “5라운드 시작이 좋다.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좋다. 선수들끼리 좀 더 가까워지고, 팀 스피릿도 좋아진 것 같다. 경기 중에도 선수들끼리 소통이나 리액션 등 경기에 임하는 태도도 더 좋아졌다. 윌로우의 합류로 인한 상승 분위기가 배구에도 연결이 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승점 6짜리 경기를 앞둔 만큼 부담이 될 법 하지만, 아본단자 감독은 이기고 싶다는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오늘 이기면 1위를 노릴 수 있지만, 진다면 플레이오프에 집중해야 할 듯 하다”라고 말한 뒤 “중요한 경기라 당연히 이기고 싶지만, 결과를 보고 어느 쪽에 집중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3~4라운드 현대건설과의 맞대결에선 우리의 배구를 보여주지 못했다. 오늘은 결과를 떠나서 경기력이나 태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아본단자 감독에 이어 인터뷰실에 들어선 강성형 감독도 ‘윌로우 효과’를 인정했다. 그는 “직접 코트에서 맞붙어봐야겠지만, 화면으로 봤을 때 윌로우 영입 이후 흥국생명 선수들이 분위기가 좋아진 거수 같다. 세터가 좀 더 편하게 공을 올리는 것 같다”면서도 “힘이나 높이가 눈에 띄는 것은 아니다. 테크닉은 좀 괜찮아보이긴 하지만, 기량보다는 그의 영입 자체가 팀 분위기를 올린 것 같다. 옐레나도 윌로우만큼 득점은 내줬다. 달라진 것은 분위기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9일 GS칼텍스전에서 2세트 도중 어깨 통증으로 경기에서 빠졌던 위파이는 이날 경기에 나서지 않는다. 강 감독은 “부상이 크진 않다. 다만 통증이 좀 남아있다. 무리하지 않게 하기 위해 오늘 위파이는 열외시켰다. 김주향과 정지윤, 고예림으로 아웃사이드 히터진을 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