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는 선생님입니다"…전남교육청, 연중 캠페인 제작

입력 : 2024-02-12 14:47:10 수정 : 2024-02-12 14:47: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계 일선 현장에서 선생님의 사연을 담은 영상이 연중 캠페인으로 제작된다.

 

전남도교육청이 존경받는 ‘행복한 선생님’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교육가족들과 공유하는 ‘나는 선생님입니다’ 캠페인을 2024년 한 해 동안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전남교육청 연중캠페인 제1편 ‘나는 사랑받는 선생님입니다’ 영상 한 장면. 전남교육청 제공

캠페인은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 등의 추천을 통해 교육 현장에서 존경받는 ‘행복한 선생님’의 실제 사연을 영상에 담아 배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 영상물은 도교육청이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언론보도 등을 통해 교육가족은 물론 도민들에게 제공된다.

 

도교육청은 캠페인을 통해 교육가족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행복한 선생님’의 사연을 공유함으로써 선생님들의 자긍심을 고취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교육공동체의 인식 전환을 통해 선생님의 권위를 회복하고 행복한 학교 문화를 만들어 간다는 데 이번 캠페인의 의미가 있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현재 전남도교육청 유튜브에 제1편 ‘나는 사랑받는 선생님입니다’ 영상이 탑재돼 있다. 도교육청은 존경받는 ‘행복한 선생님’의 사연을 전남도교육청 유튜브(전남교육TV), 홈페이지 ‘전남교육통’ 등을 통해 연중 제보받는다.

 

도교육청은 추후 교원 뿐 아니라 배움터지킴이, 조리종사원, 통학버스 운전원 등 교육 현장에서 학생들을 위해 헌신하는 다양한 직종의 교직원들까지 대상을 확대해 홍보영상을 제작할 계획이다.

 

김학주 전남교육청 홍보담당관은 “캠페인을 통해 선생님은 보람 있고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려 교사로서의 자부심과 소명의식을 갖게 되고, 학생과 학부모는 선생님에 대한 존경심과 사랑을 되살려 학생과 선생님이 모두 행복한 학교문화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무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