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물가 상승 ‘주범’ 과일값…상반기 더 오르나

입력 : 2024-02-12 14:19:14 수정 : 2024-02-12 14:1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플레 기여도 13년 만에 '최대'

최근 과일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13년 만에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 기여도를 나타냈다.

 

사진 = 뉴스1

12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1월 소비자물가에서 '과실'의 기여도는 0.4%포인트였다. 이는 2011년 1월(0.4%p) 이후 13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과실류의 기여도는 통상적으로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하더라도 0.1~0.2%p에 그치는 수준이다. 하지만 지난해 9~10월 과실류 기여도는 0.4%p로 뛰어올랐다.

 

사과·배·포도 등 과실류 19개의 가중치가 14.6으로 전체(1000)의 1.5%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큰 영향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1월 물가상승률에서 수산물 기여도가 0.02%p에 그쳤고 축산물은 0.01%p 마이너스 요인이었던 것과 비교할 때 과일의 영향력은 더 절대적이었다.

 

과일 물가는 당분간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과일의 생육 주기가 1년 단위인 만큼 작황 부진 등으로 인한 물량 문제 해소를 위해서는 올해 출하 상황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