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달라지는 ‘경기도 교통’…핵심 의제 그룹 구성·교통 약자 이동권 보장

입력 : 2024-02-12 09:26:02 수정 : 2024-02-12 09:2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가 광역교통 개선을 논의하기 위한 ‘교통 분야 핵심 의제 특별조직(TF)’을 꾸려 운영에 들어갔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오후석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교통국장, 건설국장, 철도항만물류국장, 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했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경기도 제공

지난 7일 첫 회의를 열고 지난달 25일 정부에서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에 대한 광역교통 확충과 광역 이동수단 확대, 더(The) 경기패스 도입, 2기 광역급행철도(GTX) 추진과 광역 철도망 구축, 고속도로 지하화 기반 구축 등 분야별 추진 현황 점검에 착수했다.

 

도는 앞으로 매달 한 차례 회의를 열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현안이 있을 때마다 수시 회의로 대응할 방침이다.

 

오 부지사는 “도내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고 개선하기 위해선 소통하고 유기적으로 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도민이 1시간 이내에 출퇴근이 가능한 교통의 변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 부지사는 설 연휴를 앞둔 지난 6일 양주시에 있는 경기교통공사를 방문해 교통약자 광역이동지원센터에 관한 현안과 특별교통수단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오른쪽)가 교통 분야 핵심 의제 그룹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그는 “경기도 교통약자 광역이동센터 구축으로 교통약자의 이동권 증진을 위한 기반이 조성됐다”며 “교통약자의 이동에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경선 경기교통공사 사장도 “교통약자 이동권 보장과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적극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경기교통공사는 교통약자의 교통편의 증진 및 이동권 보장을 위해 지난해 7월 이용 기준 통합 및 광역콜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10월에는 경기도 특별교통수단 광역이동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같은 해 12월부터는 수도권(서울·인천) 사전예약 서비스를 추가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