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암 발표’ 英 찰스 3세, 첫 공개 외출…교회 예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08:00:00 수정 : 2024-02-11 23:4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 찰스 3세 국왕(75)이 암 진단 발표 후 첫 공개 외출에 나섰다.

 

BBC 등 현지 매체는 11일 찰스 3세 국왕이 샌드링엄 영지에서 교회 예배에 참석하러 다녀오는 모습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국왕은 부인 커밀라 왕비와 함께 우산을 들고 걸어가면서 현장에 나온 왕실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현장엔 약 100명이 모여 그의 건강 회복을 기원했다.

 

사진=AFP연합뉴스

다른 왕실 가족은 이날 동행하지는 않았다. 윌리엄 왕세자 가족은 이번 주 방학을 맞이해 샌드링엄 영지에 머물고 있다. 그의 부인 케이트 왕세자빈도 복부 수술을 받고 요양 중이다.

 

영국 왕실은 지난 5일 국왕이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 암 진단을 받아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암의 종류나 심각한 정도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다만 전립선암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국왕은 치료받은 다음 날 버킹엄궁에서 헬기로 샌드링엄 영지로 이동했다.

 

찰스 3세 국왕은 전날엔 응원 목소리에 감사를 표했다. 국왕은 성명을 통해 “최근 며칠 동안 내가 받은 많은 응원과 안부 메시지에 진심 어린 감사를 표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 타임스지는 국왕이 대외 활동을 하지 않고 샌드링엄 영지와 하이그로브에서 지낼 예정이지만, 총리 접견과 치료를 위해 거의 매주 런던에 다녀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영국 총리는 주로 버킹엄궁에서 매주 수요일 국왕을 만나고 비공개를 전제로 국정에 관해 대화를 나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