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응급실 의사도 동참… ‘의대 증원 반대’ 15일 궐기대회 파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08:00:00 수정 : 2024-02-12 10:2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응급실 의사들까지 치료를 거부했다.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 단체들의 집단행동이 몸집을 키우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1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16개 시도 의사회는 오는 15일 전국 각지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7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협은 설 연휴 전인 지난 7일 임시대의원총회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뒤 집단행동 계획을 논의해왔다. 의협의 집단행동을 이끌 비대위원장은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이 맡았다.

 

오는 15일 전국 16개 시도 의사회 궐기대회는 의협이 비대위 체제로 전환한 후 나서는 첫 단체행동이다. 구체적인 참여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전국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의사들이 가세할 것으로 알려져 규모는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의협 비대위는 15일 궐기대회에 이어 오는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밖의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비대위에서 논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의협이 집단행동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응급의학과 전문의들도 비대위를 꾸리고 집단행동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한응급의학의사회는 이날 “더 이상 의사들을 범죄자 소탕하듯이 강력하고 단호하게 처벌하려 하지 말라”며 “국민 건강과 보건의료 전문가로 인정하고 대화와 협력에 나서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응급의학과 전문의 일동은 정부가 초래한 응급의료 재난사태 위기단계를 맞이해 응급의학과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었고 이번 재난사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선언한다”며 “우리는 의과대학생들과 전공의협회를 적극 지지하며 만약 단 1명의 희생자라도 발생할 경우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했던 전체 응급의학 전문의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런 의사 단체들의 반발에 정부는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복지부는 의사단체 집단행동에 대비해 중수본을 설치했으며, 보건의료 위기 단계를 ‘경계’로 상향했다. 위기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이다. 복지부는 의료법에 근거해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과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내렸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