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文 만난 뒤 총선 출마 선언하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1 21:00:00 수정 : 2024-02-11 20:4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文 전 대통령 예방
13일 구체적 입장 밝힐 예정

曺, 입시비리 등 혐의 2심서도 실형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뒤 총선 관련 입장을 발표한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12일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위해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는다. 그에 앞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왼쪽), 문재인 전 대통령.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은 13일 고향인 부산을 찾아 선산에 들러 선친에게 인사한 뒤 이번 총선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 혐의 등으로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았다. 선고 직후 그는 상고하겠다면서 “새로운 길을 걸어가겠다. 검찰 독재의 횡포를 막는 일에 나설 것”이라며 사실상 총선 출마를 시사했다.

 

또 그는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오는 4월 10일은 민주주의 퇴행과 대한민국의 후진국화를 막는 시작이 돼야 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작은 힘이라도 모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믿는다. 저의 작은 힘도 이제 그 길에 보태려 한다”고 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