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힘드신가. 행동하면 바뀐다. 약하신가. 바다도 물방울이 모인 것”

입력 : 2024-02-12 06:00:00 수정 : 2024-02-11 19:3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트윗 한 번, 댓글 한 개, 카톡 한 번이 세상을 바꾼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월 총선을 앞두고 설 민심을 선점하기 위해 당내 단합을 강조하는 글을 잇달아 게시했다.

 

이 대표는 지난 9일 엑스(구 트위터)에 '단결만이 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정치는 국민을 위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해당 글에서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가 없다. 친명과 비명을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며 "오직 단결하고 하나 된 힘으로 주어진 책무를 감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 순간도 꼼꼼하게 우리 사이의 빈틈을 파고드는 이간계를 경계한다"며 "친명이냐 친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10일에는 '새해 복 많이 만들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힘드신가. 행동하면 바뀐다. 약하신가. 바다도 물방울이 모인 것"이라며 "리트윗 한 번, 댓글 한 개, 카톡 한 번이 세상을 바꾼다"고 호소했다.

 

이는 당원이나 지지자들을 향해 홍보 활동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어떤 역사적 대사건도 결국 한 사람으로부터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또 다른 글에서는 "이번 총선이 대한민국의 운명과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흥망과 성쇠, 퇴행과 진보의 갈림길에서 무관심과 방관은 죄악"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