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경환 “현 정부도 특활비 쓴다” vs 윤두현 “실형 산 사람 정치 못하게 해야”

관련이슈 총선 , 이슈팀

입력 : 2024-02-11 16:00:54 수정 : 2024-02-11 16:2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운영을 하다 보면 현금이 필요한 부분이 반드시 있습니다. 현 정부도 다 지금 쓰고 있는 돈입니다.”(2월7일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경북 경산에서 4.10 총선에 출마한 최경환 전 부총리가 한 언론인터뷰를 통해 “경산시민 대부분이 최경환이 정치 보복당했다고 알고 계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거 국정원으로부터 1억원의 뇌물을 받아 실형을 산 것과 관련해 “국가운영을 위해 특활비를 다 쓰는 부분인데, 문재인 정부에서 표적으로 처벌받은 만큼 정치보복이자 정치탄압”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를 두고 경산 지역 정가가 뜨겁다. 총선에서 유력한 경쟁자인 현역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범죄 행위로 실형을 산 사람까지 (선거에) 나오는 것은 국민으로부터 정치 불신을 더욱더 쌓는 일만 될 뿐”이라며 최 전 부총리를 저격했다. 다가오는 총선에서 최 전 부총리를 둘러싼 뇌물죄 실형 전력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최경환 전 장관이 지난 1월 29일 경북 경산역 광장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 “현 정부도 특활비 다 쓴다”…정치탄압?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 전 부총리는 지난 7일 한 지역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국정원, 청와대, 검찰 모두 비밀스럽게 쓰는 특활비를 관행적으로 사용했는데, 문제가 있다면 전부 조사해서 잘못된 걸 처벌해야지 특정한 사람만 골라서 표적으로 조사해 처벌한다면 누가 봐도 정치보복이자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가를 운영하다 보면 현금이 필요한 부분이 반드시 있고 필요악적인 측면이 있기 때문에 지금도 못 없애고 있고, 현 정부도 지금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산시민 대부분이 최경환이 정치 보복당했다. 국정 수행 과정에서 죄를 저질렀다기보다는 관행에 따른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시민이 특별하게 문제를 삼거나 문제 삼는 분들이 많지 않다”고 항변했다.

 

최 전 부총리는 “정치적 유배를 가거나 탄압을 당할 때 탄원서를 보내주시거나 용기를 북돋워 준 분들을 절대 잊지 않고 있다”면서 “무소속 연대 이런 것도 필요 없이 최경환 스스로 시민의 선택을 받아 당선돼서 경산발전을 통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부총리는 지난달 29일 경산역 광장에서 연 출마 기자회견에서도 “국민의힘에서 경선 참여 기회를 보장받지 못했다. 경산시민 대부분이 문재인 정권의 정치 보복 탄압의 희생양이라고 알고 계신다”고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한 바 있다.

 

앞서 최 전 부총리는 국정원 예산증액 대가로 특수활동비 1억원을 뇌물로 받아 징역 5년형을 확정받았다가 2022년 말 사면·복권됐다. 최 전 부총리는 2014년 10월 23일 부총리 집무실에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으로부터 국정원 특수활동비로 조성된 1억원을 뇌물로 받았다.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이 472억원 예산증액에 대한 감사 표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에서 1억원을 조성한 뒤, 이헌수 기조실장을 시켜 돈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현역 윤두현 “실형 산 사람 정치 다시 못해야”

 

최 전 부총리와 총선에서 맞붙을 유력한 경쟁자인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은 “범죄 행위로 실형을 산 사람까지 (선거에) 나오는 것은 국민으로부터 정치 불신을 더욱더 쌓는 일만 될 뿐”이라며 최 전 부총리를 저격했다.

 

윤 의원은 지난 7일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세상일이란 잘못되고 비정상이면 자기반성부터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치를 하면 미래를 지향해야지 과거로 회귀하는 것은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특히 윤 의원은 최 전 총리가 국민의힘 공천에 신청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7년 전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사건으로 인해 공천 규정에 따라 원천적으로 배제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최 전 부총리에 대해 “최 전 부총리는 7년 전쯤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아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은 사건 이후 당을 떠났다가 복당되지 않은 상태”라며 “저희 당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추천 규정 14조를 보면 뇌물, 알선 수재 등 뇌물 관련 범죄가 있는 경우에는 원천적으로 공천을 배제하게 돼 있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제시한 공천의 도덕적 기준 공천 부적격자에도 해당한다”고 짚었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지난달 논평에서 “최 전 부총리는 2014년 10월 국정원장으로부터 1억원의 현금을 받아 2019년 7월 징역 5년, 벌금 1억5000만원에 추징금 1억원을 선고받고 구속됐다”면서 “국정농단 사건의 주범으로 처벌까지 받았음에도 반성은커녕 경산시민을 우롱하고 총선 출마를 시도하며 또다시 권력 야욕을 부린다”며 최 전 부총리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