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에 쉬지도 못하고 고생하시네요” 경찰 해장국값 몰래 내고 사라진 남성

입력 : 2024-02-11 21:10:00 수정 : 2024-02-12 00:0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설날 3시간 넘게 교통정리를 한 경찰관들의 밥값을 내주고 사라진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춘천경찰서 교통관리계 직원 2명은 전날 오전 9시부터 강원 춘천 동산면 군자리 동산추모공원에서 교통정리를 진행했다. 오전부터 몰려드는 성묘객에 경찰들은 점심도 못 먹은 채 3시간 넘게 서서 교통 안전관리에 나섰다. 이후 성묘객이 차츰 줄어들면서 경찰들은 점심식사를 위해 인근 식당으로 향했다.

 

해장국 두 개를 주문해 점심을 먹고 있던 경찰들은 식당 사장이 다가와 “뒤에 계신 손님이 ‘설날에도 경찰관들이 쉬지도 못하고 고생하신다. 밥 한 끼 사고 싶다’며 계산했다”는 말을 전해들었다.

 

경찰들은 깜짝 놀라 “괜찮다”고 했으나 6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손님이 밥값 2만3000원을 계산한 뒤였다. 경찰들은 식당을 떠나는 이 손님에게 목례를 하면서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안중우 춘천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장은 “직업 특성상 시민분들에게 아무것도 받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거절했지만 이미 밥값을 계산하셔서 정말 깜짝 놀랐다. 앞으로도 지역 교통관리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