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 전희철 감독, ‘5전6기’ 만에 역대 최소 경기 사령탑 100승 기록 달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0 20:32:20 수정 : 2024-02-10 20:3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농구 SK의 전희철 감독이 5전6기만에 역대 최소 경기 사령탑 100승 기록을 달성했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규리그 정관장과의 홈 경기에서 84-72로 승리를 거뒀다.

 

5연패를 탈출한 전희철 감독은 147경기 만에 100승을 기록했다. 이는 종전 신선우, 강동희 감독의 151경기를 네 경기 앞당신 신기록이다. 아울러 KBL 감독 중 역대 21번째로 100승 고지를 밟았다.

프로농구 서울 SK가 길었던 연패를 끊고 전희철 감독에게 최소 경기 100승을 선물했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자밀 워니(22점·9리바운드)와 허일영(17점)을 앞세워 안양 정관장을 84-72로 꺾었다. 5연패 뒤 승리를 거둔 SK의 전희철 감독은 147경기만에 100승을 달성해 종전 신선우, 강동희 감독(151경기)의 최소 경기 기록을 갈아 치웠다. 연합뉴스

길었던 5연패의 늪에서 벗어난 SK는 시즌 성적 24승15패로 3위를 유지했다. 아울러 지난 시즌부터 이어져온 정관장전 연승을 ‘7’로 늘렸다. 정관장은 5연패에 빠지며 13승26패로 8위에 머물렀다.

 

전희철 감독 100승의 일등공신은 역시 자밀 워니였다. 워니는 22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베테랑 슈터 허일영이 17점 6리바운드로 제 몫을 다 했고, 우측 발목 인대 파열로 부상 중인 김선형을 대신해 메인 볼핸들러 역할을 맡고 있는 오재현이 16점 2어시스트 5스틸로 맹활약했다. 센터 오세근도 17분만 출전해 13점을 올리는 효율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정관장은 자밀 윌슨이 23점 4리바운드로 고군분투했지만, 팀 패배를 막을 순 없었다.

 

대구에선 창원 LG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87-80으로 이겼다. 3연패에서 탈출한 LG(25승16패)는 SK와 승차는 없지만, 승률에서 뒤져 4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7위 한국가스공사는 16승25패가 됐다. 울산에선 울산 현대모비스가 부산 KCC를 94-77로 눌렀다. 3연승을 질주한 6위 현대모비스는 22승18패를 기록하며 5위 KCC(21승17패)와의 승차를 없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