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결혼·출산 강요’ 명절 잔소리엔…박명수 “‘사랑하게 3억만 달라’고 해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0 14:18:06 수정 : 2024-02-10 14:18: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할명수’ 캡처

 

방송인 박명수(53)가 명절 잔소리 대응법을 전수했다.

 

9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박명수가 만두를 빚으며 명절에 대한 기억을 나누는 영상이 올라왔다.

 

명절에 들었던 잔소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박명수는 “공부 좀 하라고 하면 알겠다고 하고 책상에만 앉아 있었다”고 떠올렸다.

 

‘명절 잔소리 대응법’에 대해선 어른들이 걱정스러워서 하는 이야기 아니냐. 그걸 너무 무시하면 또 안 된다. 뭘 잘해도 잔소리를 듣는다. 그럴 때는 아프다고 해서 그 자리를 피하는 게 제일 좋다”는 답을 내놨다.

 

특히 박명수는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듣는 잔소리인 ‘결혼 ·출산 강요’에 대한 강력 처방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애 낳으면 키워줄 거냐. 도움 안 주실 거면 말만 그렇게 하지 마라. 월급도 적고 물가는 오르고 기분이 좋아야 사랑을 할 거 아니냐. 진짜 결혼을 원한다면 3억만 달라고 해라”고 일침을 더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