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소명 외면하는 죄악”

입력 : 2024-02-10 13:10:39 수정 : 2024-02-10 13:1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대표 “시스템 통해 능력·자질이 유일한 판단 기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8일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친명(친이재명), 비명(비이재명)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며 당내 화합을 강조했다.

 

9일 이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단결만이 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설을 앞둔 밤이 깊어 가는 만큼 저와 우리 진영에 주어진 소명의 무게를 되새긴다”며 국민의 삶을 방기한 정권을 심판하고 민주주의, 평화, 민생, 경제를 되살려 국민께 희망과 미래를 드려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명을 다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고 가용 가능한 자원을 모두 모아 총력을 다해야 가능한 일”이라며 “계파를 가르고 출신을 따질 여유 없다”고 전했다.

 

이어 “친명, 비명 나누는 것은 소명을 외면하는 죄악”이라며 “시스템을 통해 능력, 자질이 국민의 기대치와 눈높이에 부합하느냐가 유일한 판단 기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직 단결하고 하나된 힘으로 주어진 책무를 감당해야 한다”며 “지금 이 순간도 꼼꼼하게 우리 사이의 빈틈을 파고드는 이간계를 경계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친명이냐 친문이냐 하며 우리를 구분 짓는 행위 자체가 저들의 전략”이라며 “오직 주어진 소명에 집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총력 다해 단결하고 민생 위협하는 정권에 제동을 걸겠다”며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서도 힘을 보탤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다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