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0대 노부부, 명절에 자식들 온다고 많은 땔감 아궁이에 넣어 불 난 듯”

입력 : 2024-02-10 07:20:00 수정 : 2024-02-09 18:22: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단독주택 반소

8일 오후 11시8분께 충남 보령시 남포면 달산리의 80대 노부부가 사는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주택 1채 174.5㎡ 중 60㎡을 태워 소방서 추산 20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이날(9일) 오전 2시25분 모두 꺼졌다.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궁이에 땔감을 너무 많이 넣어 부주의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보령소방서 관계자는 "80대 노부부가 (명절에) 자식들이 온다고 평소보다 많은 땔감을 아궁이에 넣어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