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귀성길 정체 다소 풀려…서울→부산 4시간 30분

입력 : 2024-02-09 16:36:36 수정 : 2024-02-09 16:3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후 8∼9시 귀성 방향 정체 해소 예상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다소 풀리면서 차들이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4시간30분, 울산 4시간12분, 대구 3시간30분, 광주 3시간30분, 강릉 2시간50분, 대전 1시간50분이다.

경찰청 헬기에서 바라본 경기도 성남시 판교JC 인근 경부고속도로가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오전에 출발할 때보다 3∼4시간 줄어 소통이 한결 원활해진 모습이다.

그러나 일부 구간에서는 여전히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남사진위∼남사 5㎞, 천안휴게소∼옥산 14㎞, 옥천1터널∼옥천4터널 6㎞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서평택∼서해대교 6㎞, 당진부근 2㎞, 동서천분기점∼군산 4㎞, 줄포부근 7㎞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났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진천∼진천터널 5㎞, 오창∼서청주 6㎞ 구간에서 차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제공.

또 영동선 강릉 방향은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2㎞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약 519만대다.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7만대가 움직일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오후 8∼9시께 귀성 방향 정체가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