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의 공화당 경선 3연승…아이오와·뉴햄프셔 이어 네바다주도 승리

입력 : 2024-02-09 14:10:53 수정 : 2024-02-09 14:1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네바다주 공화당 당원대회에서 승리
미국 공화당 유력 대권 주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유력 대권 주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신이 유일한 후보로 나선 네바다주 공화당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승리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 코커스에 후보로 사실상 단독 등록해 지난달 아이오와주와 뉴햄프셔주에 이어 네바다주 경선까지 3연승을 기록했다. 그의 ‘대항마’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는 네바다주 공화당 코커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기려 여는 것으로 불공정하다는 이유에서 후보로 등록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네바다주에 배정된 대의원 26명을 모두 가져가게 된다.

 

헤일리 전 대사가 지난 6일 후보로 등록한 네바다주 정부 주관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서지 않았었다. 공화당은 네바다주에서 코커스 결과만 인정해서다. 그런데 그마저도 프라이머리에 단독 후보로 나선 헤일리 전 대사는 ‘지지하는 후보가 없음’이라는 선택지를 택한 유권자 비율 60%보다 낮은 표를 받는 굴욕적인 결과까지 얻었다.

 

투표용지에 ‘지지 후보 없음’이라는 선택지까지 포함돼 유권자들의 혼란까지 유발한 일련의 상황은 민주당이 다수당인 네바다주 주의회가 2021년 법 제정으로, 경선을 모든 등록 유권자가 참여할 수 있는 프라이머리 방식으로 치르기로 한 데 따른다.

 

이에 반발한 공화당이 당원만 참여할 수 있는 코커스 방식을 유지하기로 하면서 네바다주 프라이머리는 주정부, 코커스는 공화당 주관으로 각각 열리게 됐다.

 

헤일리 전 대사가 아닌 ‘지지 후보 없음’을 택한 유권자의 대부분은 프라이머리에 나서지 않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로 추정된다.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3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진행된 첫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압승하면서 사실상 후보직 확정 수순에 들어가, 올해 미국 대선은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결 구도가 되는 분위기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