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진 앞바다서 길이 4.5m 밍크고래 죽은 채 발견

입력 : 2024-02-09 15:13:57 수정 : 2024-02-09 15:1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길이 4.5m의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9일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30분께 울진군 후포항 북동쪽 24㎞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어선 A(5t급)호로부터 고래를 혼획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호 선장 B(60대)씨는 "2주전 투망한 그물을 회수하던 중 고래가 그물에 감겨 죽어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울진해경이 이 고래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의뢰한 결과 길이 4.55m, 둘레 2.19m의 암컷 밍크고래로 확인됐다.

 

불법 포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밍크고래는 후포수협을 통해 3800만원에 위판됐다.

 

'수산업법'과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래를 불법 포획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해안가 및 해상에서 죽은 고래를 발견하면 즉시 해양경찰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