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는 솔로’ 18기 옥순, 소방관 연봉 비하 논란 재사과 “폄하 의도 없어”

입력 : 2024-02-09 14:16:58 수정 : 2024-02-09 14:1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나는 솔로’ 18기 옥순. 촌장엔터테인먼트TV

 

18기 옥순이 소방관 연봉 비하 논란에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옥순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공식적으로도 한 번 더 사과의 말씀 전하고 싶다. 나쁜 의도나 소방관분들을 폄하하고자 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저희를 위해 고생해주시는 소방관님들께 항상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혹여 저의 미숙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입었을 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만 악의적 비방엔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저를 포함한 지인과 가족들을 악의적으로 비방 공격하시는 분들을 더 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사실과 다른 억측으로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을 작성하는 분들에 한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앞서 옥순은 '나는 솔로' 18기에서 영숙에게 "솔직히 말하면 나 약간 속물인것 같다. 영식님 연봉을 따지고 있더라. 그런 거 생각하니까 좀 그렇다. 솔직히 웃긴 건데 영식님이 오빠로 안 느껴지고 동생으로 느껴진다"고 말해 소방관 연봉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옥순은 방송이 끝난 뒤 '나는 솔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에 나와 "연봉이 적어서 영식님을 동생이라고 얘기한 것처럼 나왔다"며 "사실 연봉과 동생은 다른 말이었다. 영식님이 놀랄 정도로 순수한 모습을 많이 보여 줘서 그런 의미에서 '오빠 같은 느낌이 아니라 내가 더 챙겨줘야 할 것 같은 느낌으로 동생이다'라고 한 건데 편집이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또 "영숙님과 연봉 이야기 했을 때 마이크를 다 수거해가셔서 촬영인지 몰랐다. 연봉이 적다는 말이 중요한게 아니라 연봉에 고민하는 나에 대한 자책이었다. 비하성 발언이 아니었는데 곡해되서 힘들었다"고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