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만원버스서 5살 아이 무릎에 앉히지 않고 두 좌석 차지하고 있다며 면박 당했네요”

입력 : 2024-02-09 21:40:00 수정 : 2024-02-09 18:17: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씨, 사연 공개 "이게 그렇게 까지 이기적인 일이냐"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버스에서 아이 자리 안 내어준 게 그렇게 큰 죄인가요?'라는 제목으로 5살 아이 엄마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5살 아이와 외출을 다녀오는 길, 버스 좌석 두자리 중 창가 자리에 아이를 앉히고 통로 쪽에 앉았다. 쇼핑백 두개와 가방 등 짐도 가지고 있던 상태였다.

 

A씨는 시간이 지나며 사람이 늘었고 서서가는 사람이 생기자 어떤 아주머니가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A씨에게 "아기를 무릎에 앉히고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짐이 많고 내릴 때 번거로울 것이라고 생각한 A씨는 부탁을 거절했다.

 

그러자 아주머니는 "그럼 애를 자기 무릎에 앉힐테니 자리를 내어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참다 못한 A씨는 "모르는 사람 무릎에 아이를 어떻게 앉히냐. 왜 자꾸 아이 자리를 빼앗으려 하냐. 아이도 사람이고 자리에 앉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아주머니는 "요즘 엄마들 이기적이고 자기 새끼밖에 모른다. 아이를 '오냐오냐' 하며 망나니처럼 키운다"고 응했다.

 

결국 "기사님이 다른 자리 나면 앉으시라"고 사건을 일단락 시켰다는 것이 A씨 주장이다. A씨는 사연을 공개하며 "이게 그렇게 까지 이기적인 일"인지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