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과 뒤 각성한 존슨… 얼어붙은 전창진 감독 마음 녹일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22:12:33 수정 : 2024-02-08 22:1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창진 부산 KCC 감독의 출전 지시를 거부하고 태업논란을 일으켰던 알리제 드숀 존슨이 모든 선수들을 찾아 일일이 고개를 숙였다. 존슨은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하며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KCC는 8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 경기에서 90-69 완승을 거뒀다. 이날 허웅이 23득점을 몰아치며 맹활약했고 존슨은 14득점 13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얼어붙은 전 감독의 마음을 녹였다.

KCC는 지난 4일 서울에서 열린 최하위 서울 삼성과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8-87로 충격패했다. 당시 패배보다 아팠던 건 존슨의 출전 거부였다. 전 감독이 존슨에게 출전을 지시했지만 존슨이 뛰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이었다. 

 

LG와 경기 후 만난 허웅은 “처음에는 존슨에게 화가 났지만 존슨 입장에서는 속상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허웅은 “존슨은 미국 프로농구에서 뛰던 선수고 한국 외국인 선수 중에서 이름값은 스스로 가장 높다고 생각할 만큼 자부심이 강한 선수”라며 “이런 선수에게 출전시간을 고작 2분씩만 주고 교체시키면서 자존심이 상했을 것”이라고 편을 들었다. 이어 “존슨이 처음에는 좋게 받아드리고 이해하려고 했지만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참았던 감정이 드러났을 것”이라며 “완전 아기 같은 마음”이라고 다독였다. 이어 허웅은 “존슨이 이 일이 있은 뒤 모든 선수들을 찾아가 사과 했다”며 “팀원들과는 그 어떤 문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존슨 역시 모두에게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존슨은 출전 거부를 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팀원들에게 사과한다”며 “출전 거부를 한 것은 잘못된 일이고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뉘우쳤다. 이어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몸 관리도 잘하고 훈련도 열심히 하면서 이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동안 전 감독은 존슨의 팀 수비에 만족하지 못하는 눈치였다. 이에 존슨은 “난 수비를 잘하는 선수고 수비로는 잔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면서도 “한국과 미국에서 수비하는 방식이 다르고 첫 해외생활이기 때문에 적응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허웅은 “지난 경기와 달리 이날 존슨은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흥분하지 않고 냉정하게 경기를 잘 풀어갔다”고 복기했다.

 

전 감독 역시 이날 존슨의 활약에 꽁꽁 얼어붙었던 마음이 어느 정도 풀린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전 전 감독은 존슨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구단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짧게 답했다. 하지만 이날 3쿼터 중반 존슨이 몸을 던져 흘러나가는 공을 살렸고, 허웅이 이 공을 받아 득점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이자 전 감독은 이 둘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내밀기도 했다.

허웅은 “이날 존슨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니 감독님의 마음도 어느 정도 풀리셨을 것”이라며 “컵 대회에서 보여줬던 모습으로 존슨이 우리와 함께 목표를 이룰 수 있었으면 좋겠다”희망했다.

 

이날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KCC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전 감독은 “앞으로 경기에서 화려한 플레이보다 수비와 궂은일에 집중하면 될 것”이라며 “선수들이 의지를 갖고 경기를 풀어갔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부산=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