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첫날 낮 최고 4∼11도…평년과 비슷

입력 : 2024-02-08 20:07:29 수정 : 2024-02-08 20:0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의 첫날이자 금요일인 9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3도, 낮 최고기온은 4∼11도로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서울역 승차홈에서 역귀성객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다만 아침에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은 -5도 안팎으로 낮은 기온을 보이겠다. 한파특보가 발표된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져 춥겠다.

9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경기 남부·충청권·전라권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귀성길 교통안전에 유의하는 것이 좋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충청권·전북·대구·경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서울·인천·경기 북부는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0.5∼2.0m, 서해 0.5∼1.0m로 예상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