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합창 부르며 ‘따뜻한 정부’ 비전 전해

입력 : 2024-02-09 09:00:00 수정 : 2024-02-08 18:3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명절 맞아 대국민 영상메시지

윤석열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8일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함께 대국민 설 메시지 영상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1층 정현관에서 대국민 설 인사 메시지로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함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를 합창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영상에서 가수 변진섭의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를 합창단과 함께 부르며 국정 운영 비전인 ‘따뜻한 정부’를 국민에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합창에서 ‘앞서가는 사람들과 뒤에서 오는 사람들 모두 다 우리들의 사랑이 필요한 거죠’ 부분을 직접 불렀다. 이어 “사랑이 필요한 설 명절입니다. 새해, 저와 저희 대통령실 직원 모두,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한 분 한 분의 삶을 따뜻하게 살피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인사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영상은 노래를 통한 문화의 에너지로 국민들에게 사랑의 온기를 전하고자 준비됐으며, 대통령과 합창단뿐 아니라 대통령실 직원들의 자녀들과 참모들도 함께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1층 정현관에서 대통령실 합창단 '따뜻한 손'과 함께 손을 흔들며 국민들에게 설 인사를 전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번 영상은 지난 4일 대통령실 1층 현관에서 촬영됐다. 윤 대통령은 녹화 현장에서 즉석으로 비서실장,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참모들의 참여를 독려했다고 한다. 명절 때마다 윤 대통령과 함께 한복 차림으로 영상을 찍었던 김건희 여사 모습은 이번에는 보이지 않았다.

한편 윤 대통령 부부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해 서울을 제외한 16개 시도에 30만원씩 총 480만원을 기부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