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옛 대전부청사 52년 만에 시민 품으로… 2026년 복합문화예술공간 재탄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7:05:54 수정 : 2024-02-08 17:0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의 첫 청사건물로 지역 대표 근대건축물인 옛 대전부청사가 대전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1972년 사유재산이 된 후 52년 만이다.

대전시는 최근 옛 대전부청사 소유주와 매입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후 지난달 감정평가를 거쳐 최종 342억원에 매입했다.

 

시는 옛 대전부청사를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시킬 계획이다. 2026년 6월 개관 예정이다. 

 

시는 올해 하반기까지 소유권 이전 절차를 마무리하고, 등록문화재 추진 과정을 통해 문화재로 격상시킨 뒤 원형복원에 집중할 예정이다. 

 

1937년 준공된 이 건물은 희소성이 큰 근대모더니즘 건축양식으로 학계에서 중요성을 인정받아왔으나, 민간에 매각된 뒤로 문화재 원형을 점점 잃어왔다.

 

복원 방향은 준공 시점인 1937년을 기준으로 현재의 물리적인 훼손을 우선 복원한다.

 

내부 공간은 건립 당시의 건축적 특징뿐만 아니라 현시점에도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생활을 제공할 수 있는 문화예술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대전부청사는 대전이 1935년 읍에서 부로 승격한 뒤 1938년 건립한 청사다. ‘대전부’는 일본식 표기로 ‘광역시’를 일컫는 말이다. 

 

1959년 대전시청(1949년 대전부에서 대전시로 변경)이 대흥동으로 이전할 때까지 1층은 부(시)청, 2층은 상공회의소, 3층은 공회당 등으로 사용됐다.

 

1996년 삼성화재가 건물을 인수해 사용하다 2016년에 건설사, 2020년엔 세종시 소재 기업에 소유권이 넘어갔다. 지난 3년 동안 공실 상태로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됐다. 민간소유자는 이곳에 주상복합건물을 짓겠다며 지난해 시에 철거 계획을 제출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문화계 등을 중심으로 시가 직접 매입해 존치해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됐고, 시는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으로 매입 절차를 추진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