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명절 맞아 수영 강사에게 줄 떡값 걷는 회원들?

입력 : 2024-02-08 21:40:00 수정 : 2024-02-08 17:5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돈 걷자는데 줘아 하냐"
뉴스1 자료사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운동센터 선생님 명절 떡값 줘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개인이 운영하는 운동센터 수영 강습받는 곳에서 선생님 명절 떡값이랑 선물 드린다고 돈 걷자는데 줘아 하냐"고 적었다.

 

이어 "돈 맡겨놓은 사람처럼 당당하게 달라고 하는데 참…돈 내고 수영 배우는데 왜 사비까지 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A씨는 "예전에 필라테스 다닐 땐 돈 내라는 아줌마 무시했더니 오고 가면서 마주치면 쑥덕쑥덕, 사람 불편하게 하더라"라며 "오래 다닐 건데 그냥 낼까 싶다가도 이걸 중간에서 빼먹는지 모르니까 내기 싫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거 안 내면 따돌리는 곳도 있다던데 그런 경험 있냐"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