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달노동자 숨지게 한 20대 DJ 구속송치

입력 : 2024-02-09 09:00:00 수정 : 2024-02-08 15:5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술 마시고 벤츠 몰다 50대 치어
경찰 “마약 검사에서 음성 반응”

서울 강남에서 새벽 음주운전을 벌이다 오토바이 배달노동자를 치어 숨지게 한 20대 클럽 DJ 안모씨가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 오토바이를 몰던 50대 남성과 추돌 후 적절한 구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논란이 불거진 20대 여성 안모씨가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혐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오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안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안씨가 지난 3일 오전 4시30분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 배달노동자 A(54)씨를 치어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안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지만, 경찰은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그는 마약 투약은 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새벽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여성 운전자가 강아지를 끌어안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에는 안씨가 사고 직후 구조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반려견만 끌어안고 있었고 반려견을 분리하려는 경찰에게도 제대로 협조하지 않았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공분을 샀다. 경찰은 안씨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적용되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라이더유니온은 지난 4일 사건 현장 인근에서 추모식을 열고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안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배달노동자와 시민 1100여명이 탄원에 참여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