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쟁통에 접은 학업… 구순에 받은 고교 졸업장

입력 : 2024-02-09 09:00:00 수정 : 2024-02-08 18:2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고령’ 송암고 김은성씨

전후 생활전선으로 뛰어들어
여든 넘어서야 배움의 길로
“손주뻘 친구들 덕에 공부 마쳐”

“손주 같은 친구부터 자식 같은 학우들이 너무 잘해줘 무사히 공부를 마쳤습니다.”

6·25전쟁으로 학업을 중단했다가 뒤늦게 구순에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은 김은성(90) 할아버지는 졸업의 기쁨을 급우들에게 돌렸다. 1934년생인 김 할아버지는 오는 21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송암고에서 열리는 제43회 졸업식에서 우리나라 최고령 고교 졸업 기록을 세우게 된다. 졸업생 99명을 대표해 꽃다발을 받고 표창장도 수상할 예정이다. 그는 “구순의 나이에도 이렇게 고등학교를 졸업할 수 있어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졸업식 연습에 참여한 김은성 할아버지(왼쪽)가 졸업장을 들어 보이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김 할아버지의 학업은 한국전쟁으로 중단됐다고 한다. 전쟁이 발발하기 전 경기 파주시 장단군에서 중학교에 다니다가 서당으로 옮겨 2년간 공부했을 때 전쟁이 터졌다. 중공군이 참전하며 국군과 유엔군이 서울 이남으로 퇴각했던 1951년 1·4후퇴 때는 정든 고향마저 떠나야 했다. 아버지를 따라 남동생 2명과 함께 파주 금촌을 거쳐 충남 예산까지 내려갔다.

10대 후반의 소년은 이후 생활 전선에 뛰어들어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다. 미군기지의 식당에서 2년 동안 일했고, 작은아버지가 일하던 경기 이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가축도 돌봤다. 군 복무를 마친 뒤에는 강원 영월의 시멘트 공장에서 고된 일을 도맡아 했다.

가족을 건사하느라 바빴던 김 할아버지는 여든을 한참 넘긴 나이에 배움의 문을 두드렸다. 2020년 2월 문해교육 기관인 서울 은평구 평생학습관 늘배움학교에 입학했다. 2년 과정을 마친 뒤에는 지금의 송암고로 옮겼다. 이곳에서 40∼80대 늦깎이 급우들과 함께 학업에 매진했다.


고양=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