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안컵 아쉬움 잊고… 스포츠 ‘썰’로 풍성한 설!

입력 : 2024-02-08 18:09:10 수정 : 2024-02-08 22:2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휴기간 펼쳐질 국내외 경기

유럽파 소속팀 복귀 출격 대기
4강 결장 김민재, 출전 가능성

프로배구·농구 1·2위 간 빅매치
여자배구 현대건설 vs 흥국생명
남자농구는 DB vs KT 맞대결 수영
황선우, 세계선수권 출격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은 ‘민족의 명절’ 설 연휴인 11일 자정에 결승이 예정돼 있었다. 태극전사들이 64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것을 기대했지만, 4강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그 희망은 물거품이 됐다. 그럼에도 이번 설에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스포츠 이벤트가 팬들을 기다리고 있다.

유럽파 선수들은 이번 주말부터 소속팀에 복귀한다. 격전을 치르느라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라 이번 설 연휴에 출격할지는 미지수다. 손흥민의 토트넘과 황희찬의 울버햄프턴은 나란히 11일 자정에 각각 브라이턴과 브렌트퍼드를 만나 리그 경기를 치른다.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는 리그 선두 레버쿠젠을 상대로 11일 오전 2시 30분에 리그 1, 2위 맞대결을 벌인다. 김민재는 요르단과 4강에서 경고 누적으로 뛰지 않아 출전 가능성이 더욱 높아 보인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11일 오전 5시 릴과 경기가 예정돼 있다.

명절엔 빼놓을 수 없는 민속씨름은 지난 7일 개막한 위더스제약 태안설날장사대회가 12일까지 치러진다. 9일 태백장사, 10일 금강장사, 11일 한라장사, 12일 백두장사 결정전이 차례로 열리는 가운데, 태백급 노범수(울주군청)와 금강급 최정만, 백두급 김민재(이상 영암군민속씨름단)는 설날 장사 2연패에 도전한다.

프로농구와 프로배구, 핸드볼 등 겨울철 실내스포츠 순위 싸움은 연휴에도 계속된다. 여자배구와 여자농구, 여자 핸드볼은 설 연휴에 1위와 2위 팀의 맞대결이 팬들을 기다린다.

여자배구에선 1위 현대건설(승점 62, 20승6패)과 2위 흥국생명(승점 56, 20승6패)이 12일 수원에서 격돌한다. 미국 메이저리그 전설적인 좌완 랜디 존슨의 딸인 윌로우 존슨을 영입해 후반기 2연승을 달리고 있는 흥국생명이 승점 6점짜리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역전 우승 가능성을 더욱 키울 수 있다.

여자농구는 1위 KB와 2위 우리은행이 11일 청주체육관에서 맞붙는다. 여자 핸드볼 1위 SK 슈가글라이더즈와 2위 경남개발공사는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격돌한다. SK 강경민, 경남개발공사 이연경 등 국가대표 에이스들의 화력 대결에 관심이 쏠린다.

남자 프로농구에서는 설 연휴에 ‘쌍둥이 형제 감독 맞대결’도 예정돼 있다. 창원 LG 조상현 감독과 울산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은 명절 가족 모임 대신 12일 창원체육관에서 한판 대결을 벌인다. 1위 원주 DB와 2위 수원 KT도 9일 수원 KT 아레나에서 승부를 펼친다.

개인 종목 선수들이 외국에서 전해 올 승전보도 기대된다.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는 김우민(강원도청)이 11일 오후 남자 자유형 400 예선에 출전하고, 8위 안에 들면 12일 오전 결승에 출전한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강원도청)는 12일 오후 남자 자유형 200 예선을 시작한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용인시청)은 10일 오전 체코에서 열리는 실내 높이뛰기 대회를 통해 올해 첫 실전을 치르고, 쇼트트랙 대표팀은 11일 독일 드레스덴에서 막을 올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에 출전한다.

골프팬들은 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WM 피닉스오픈(총상금 880만달러)에 관심이 쏠린다.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비롯해 임성재, 안병훈, 김시우, 이경훈(이상 CJ), 김주형(나이키), 김성현(신한금융그룹) 등이 출전한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