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尹 김 여사 대응’ 설왕설래… 한동훈 “리스크 프레임 공감 안 해”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08 20:30:00 수정 : 2024-02-08 21:3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국민 걱정·우려 공감” 두둔 속
김경율 “나도 아쉽습니다” 비판
수도권선 “설·중도층 민심 걱정”

野 “국민에 군림하는 오만 재확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밝힌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 관련 입장에 대해 “국민적 걱정, 우려가 있다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공감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재발 방지를 비롯해 윤 대통령이 진솔한 자기 생각을 말했다”고 말했다. ‘김건희 리스크가 더 이상 언급될 필요가 없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무슨 리스크라고 프레임을 하는 것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당직자들과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한 위원장이 김 여사 논란에 대해 ‘국민 눈높이’를 강조해 와 대통령실과 견해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는데, 윤 대통령이 밝힌 입장을 두둔한 셈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KBS 신년 대담에서 김 여사 논란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좀 문제라면 문제이고, 좀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내에서조차 윤 대통령 해명이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앞서 ‘김 여사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던 김경율 비대위원은 이날 “대통령이 (대담에서) 계속 (명품백 논란에 대해) ‘아쉽다’고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상민 의원도 CBS라디오에서 “백이 왔다 갔다 했다는 점에 대해선 국민들이 아주 곱게 안 보고 있다. 그런 점에 대해 해명과 함께 사과도 필요하지 않았을까”라고 했다.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수도권 원외 인사는 통화에서 “국민 대다수가 사과 정도는 할 것이라고 생각했을 텐데, 우리가 이런 답변을 기대한 건 아니지 않나”라고 했다. 한 수도권 의원은 “설 민심과 중도층 민심을 어떻게 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KBS 1TV를 통해 방송된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김건희 여사 파우치 논란과 관련해 앵커의 질문을 받고 있다. KBS 방송 화면 캡처

한 위원장이 최대 과제로 꼽힌 윤 대통령과의 차별화에 실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다른 의원은 “한 위원장이 (명품백 논란에 대한) 언급을 더 이상 하지 않으니 여론은 결국 한 위원장이 윤 대통령과 똑같다고 볼 것”이라며 “기대감에 찬물을 확 끼얹은 셈”이라고 말했다.

 

야권에서는 “뇌물성 명품백 수수 문제를 아쉽다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을 다시 확인시켜 줬다”(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 “검사 시절의 대통령께서 지금 영부인과 가족을 대하는 잣대로 수사를 하셨다면 절대 스타검사 윤석열은 없었을 것”(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병관·김승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