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타냐후, 하마스 ‘휴전 역제안’ 공개 거부

입력 : 2024-02-08 22:00:00 수정 : 2024-02-09 04:4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완전한 승리 외에는 해결책 없어"
사실상 전쟁 지속 의지 다시 천명
블링컨 美국무 "협상 가능성 여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7일(현지시간) 전쟁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제안한 휴전안을 거부하며 전쟁 지속 의지를 밝혔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 집무실에서 하마스가 제안한 휴전안을 사실상 거부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예루살렘=신화연합뉴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하마스의 망상적 조건에 항복하는 것은 이스라엘에 큰 비극을 초래하는 일”이라며 하마스가 제안한 135일간의 휴전 제안을 거절했다.

 

그는 가자지구 남부 라파시에서 이스라엘군이 새로운 군사작전도 시작했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완전한 승리 외에는 다른 해결책이 없다. 우리는 끝까지 가겠다”는 강경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마스의 휴전 제안이 이스라엘 최대 우방 미국 중재로 이뤄졌음에도 네타냐후 총리가 이를 공개 거부하며 중동 정세에 드리운 먹구름이 더욱 짙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하마스 전쟁 이후 다섯 번째 중동 순방에 나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이날도 이스라엘을 찾아 휴전 합의를 종용했으나 네타냐후 총리는 전쟁 의지를 꺾지 않았다.

 

네타냐후 총리는 미국을 향한 불편한 심기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날 블링컨 장관이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에게 비공개 독대 요청을 했으나 이를 거부했다고 알리며 “나도 미국 등지를 방문할 때 (상대국의) 정치 지도자 없이는 군사령관을 만나지 않는다. 그게 우리가 행동해야 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나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 합의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날 텔아비브에서 취재진을 만나 “합의에 도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우리는 거기에 도달할 때까지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마스는 지난 6일 미국·카타르·이집트가 제안한 휴전안을 긍정 검토했다며 일부 요구사항을 반영한 수정안을 역제안했다. 로이터통신이 입수한 수정안 초안에 따르면 하마스는 먼저 이스라엘 인질과 팔레스타인 포로 1500명을 석방한 뒤 시신과 유해까지 교환하고, 가자지구 재건과 이스라엘군의 완전 철수를 보장하는 조건으로 종전 합의를 요구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