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S&P 500지수 5000선 돌파 ‘턱밑’…금리인하 신중론에도 상승세 이어져 [韓·美 증시 '훈풍']

입력 : 2024-02-08 15:37:37 수정 : 2024-02-08 21:38: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욕증시서 장중 4999.89… 사상 최고치
AI 열풍 이끄는 ‘매그니피센트 7’이 주도
기업들 잇단 호실적에 ‘새 역사’ 기대감

기업들의 잇따른 호실적으로 미국 뉴욕 증권시장을 대표하는 주가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첫 5000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 등의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지수는 전장보다 40.83포인트(0.82%) 오른 4995.05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이후 상승 흐름을 지속하며 오후 들어 장중 4999.89를 고점으로 기록해 역사상 첫 5000선 돌파까지 기대하게 했으나 이날 고지를 넘어서는 데에는 실패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미국 뉴욕증시를 대표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들이 증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뉴욕=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워낙 최근 지수 상승세가 가팔라 2021년 4월 4000선 돌파 이후 3년 만의 5000 고지 달성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크다. S&P 500지수는 국제신용평가사인 S&P가 집계해 발표하는 지수로, 미 증시를 대표하는 500개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전통산업의 30개 우량 종목만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도 전장보다 156.0포인트(0.40%) 오른 3만8677.36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7.65포인트(0.95%) 오른 1만5756.64에 장을 끝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당국자들의 금리 인하에 대한 잇따른 신중한 발언에도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지수 상승세가 이어졌다. 금융데이터 분석기업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4분기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에서 70%가량이 예상치를 웃도는 순이익을 발표했다. 이는 역사적 평균인 63%를 웃돈다.

특히 챗GPT를 비롯한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을 이끌고 있는 7개 정보기술 기업인 ‘매그니피센트 7’이 시장의 열기를 이끌고 있다. 이날 엔비디아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각각 2.75%, 2.11% 상승했고, 메타 역시 3.27% 급등했다. 알파벳과 아마존, 테슬라의 주가도 각각 1.00%, 0.82%, 1.34% 상승했다. 여기에 애플도 0.01% 주가가 오르며 이날 7개 기업이 모두 주가 상승을 기록했다.

기업 실적이 주가를 떠받치고 있는 가운데 연준이 결국 올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가를 더 밀어올리는 모양새다. 키스 뷰캐넌 글로발트 인베스트먼츠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투자자들이 호성적이 나온 실적 보고서에 마음을 열고 있으며, ‘더 높이 더 오랜 금리’ 기조에서 벗어나 ‘더 높지만, 그리 더 오래 지속되지 않을 금리’ 기조로 변화한 연준의 메시지에도 적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