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우건설, 인도 건설시장 공략 잰걸음

입력 : 2024-02-08 20:00:00 수정 : 2024-02-08 16:2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원주 회장, 경제차관 등 면담
NHPC 경영진과 사업참여 논의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이 인도를 방문해 정부 관계자 및 기업인들을 잇달아 만나며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이 댐무 라비 인도 외교부 경제차관을 예방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8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2일 뉴델리 외교부 청사에서 댐무 라비 인도 외교부 경제차관을 만나 대우건설이 뭄바이 해상교량, 비하르 교량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라비 차관은 정부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지난 1일 뉴델리 국영수력발전공사(NHPC) 본사를 방문해 경영진과 만나 인도에서 추진 중인 수력발전 사업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NHPC가 추진하는 수력발전 및 신재생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외에도 M3M, 비를라 그룹 등 현지 주요 건설·부동산 관련 기업 최고경영진 등과도 만나 사업 확대 기회를 모색했다고 대우건설은 전했다.

대우건설은 인도 비하르주에서 갠지스강을 횡단하는 총연장 22.76㎞의 왕복 6차로 교량·접속도로 건설공사를 수행하는 등 현재까지 약 30억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앞으로 수력발전, 신재생에너지, 민관 합동 인프라 사업, 부동산 개발 사업 등으로 사업다각화 및 수주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재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