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아♥용준형, 비난 여론에도 당당히 손잡고 ‘백화점 데이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8 13:25:01 수정 : 2024-02-08 13:28: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현아(왼쪽)와 용준형/사진=MBC 에브리원 예능 ‘현아의 엑스나인틴(X19)’

 

가수 현아와 용준형이 열애 인정 후 비난 여론에 휩싸였지만, 보란 듯이 당당히 손을 잡고 데이트를 즐긴다는 목격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8일 OSEN 보도에 따르면 현아와 용준형은 지난 주말 서울 강남의 모 백화점에서 다정하게 데이트를 즐겼다.

 

이에 한 연예 관계자는 “두 사람이 매장을 둘러보다가 다정히 손을 잡고 나갔다”라며 “일상복 차림이었고 솔직하고 당당하게 열애 공개를 한 만큼 주위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현아는 1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용준형과 손을 잡고 걸어가는 뒷모습 사진을 공개해 열애설이 제기됐다. 

현아와 용준형/사진=현아 개인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와 관련해 현아의 소속사 측은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말을 아꼈지만, 용준형이 다음날 팬들과의 유료 소통 플랫폼인 프롬을 통해 “다름이 아니라 갑작스러운 소식에 놀랐을 것 같아서요. 서로 긍정적인 에너지 받으면서 잘 지내고 있으니 예쁘게 지켜봐 줬으면 좋겠어요!”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의 열애 인정 뒤, 팬들의 반응은 엇갈렸고 더 나아가 비난 여론까지 형성됐다. 

 

용준형이 지난 2019년 ‘정준영 단톡방’ 사건에 연루되어 2015년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공유받은 후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 이 사건으로 정준영은 2020년 9월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용준형 “동영상을 받은 적 있고 그에 대해 부적절한 대화도 했다. 이 모든 행동이 너무나 부도덕한 행동이었고 내가 어리석었다”고 인정하며 그룹 하이라이트(구 비스트)에서 탈퇴한 바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현아의 친구였던 고(故) 구하라가 불법 촬영 피해자였는데… 같은 아이돌의 전 연인이라서가 아니라 유사한 범죄로 사망했던 친구가 있으므로 용준형은 아닌 거 같다”라는 다소 격양된 반응이 이어졌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