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정의·진보·새진보연합에 '선거연합 연석회의' 제안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08 13:34:54 수정 : 2024-02-08 13:3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연합추진단 "지역구 연합은 '이기는 후보' 단일화 원칙"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 추진단은 8일 녹색정의당·진보당·새진보연합과 시민사회 인사들 모임인 연합정치시민회의(정치개혁과 연합정치를 위한 시민회의)에 '범야권 지역구-비례선거 대연합'을 위한 연석회의 참여를 공식 제안했다.

박홍근 추진단장은 이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민주개혁진보 세력의 선거연합은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염원을 받들기 위한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선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인 박홍근 전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단장은 "민주개혁진보 진영의 대연합은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원만한 협의 과정을 거쳐 국민이 원하는 결과를 신속히 결정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맏이 격인 민주당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선거연합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연합의 활동은 3개 축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 민생 정책 중심의 공동 총선공약 추진 ▲ 공정한 시스템을 통한 유능 인재 선출 ▲ '이기는 후보' 단일화 원칙의 지역구 연합을 제시했다.

박 단장은 선거 대연합의 우선 조건으로 "합의를 통해 원만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적정한 시한까지 합의에 이르지 않았을 경우 우리는 합의에 동의하는 정당 그룹과 합의된 영역 중심으로 우선 추진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보 정당들과 시민사회가 원론적인 자기 입장에만 국한되지 않고 민주당에 보다 과감하게 대승적으로 임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인 박홍근 전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 단장은 3개 정당 그룹이나 연합정치시민회의와 물밑 논의가 진행된 게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비례 배분이나 순번에 관해 이야기할 단계가 전혀 아니다. 각 당의 입장도 공식적으로 들은 바 없다"며 "설 연휴 직후 선거대연합을 어떻게 성사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신당' 등도 참여하면서 통합비례정당의 범위가 늘어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녹색정의당과 진보당, 새진보연합은 원내 의석을 가진, 국민 대표성을 최소한 지닌 정당들이라 먼저 논의에 착수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머지는 창당도 안 돼 있거나 원내 진입도 안 돼 있지 않느냐. 그런 정당들과의 논의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총 8명 의원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일부 단원들의 구체적 역할도 정했다.

원내수석부대표인 박주민 의원은 '정책 연합', 조승래·진성준 의원은 '지역구 단일화·비례연합 정당 창당' 작업을 주도하기로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