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정부, 범죄피해자 일괄·지속 지원 법개정 추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0:51:58 수정 : 2024-02-08 10:5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정부가 살인, 성범죄 등의 피해자나 유족을 돕는 변호사를 지정해 범죄 직후부터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제도를 만들기 위한 법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일본사법지원센터의 업무내용을 규정한 종합법률지원법을 개정해 센터와 계약한 변호사의 역할을 추가하기로 했다. 해당 변호사는 △피해 신고서, 고소장 작성과 제출 △가해자 측과의 합의·교섭 △수사기관이나 재판소, 행정기관 동행 △손해배상청구소송 대리 등 일련을 과정을 일괄해 담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범죄로 인해 큰 정신적, 경제적 피해를 입게 된 피해자들을 구제하기 위한 것이다. 범죄 피해를 입을 경우 수입이 끊겨 변호사의 충분한 지원을 받을 수 없는 경우가 적지 않다. 현재도 변호사 비용을 대납하는 제도가 있지만 지원 내용이 한정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요미우리는 “소송비용 등으로 인해 생활 유지가 곤란해질 우려가 있는 사람이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원칙적으로 피해자 측은 비용 부담이 없도록 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