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은식 “김여사 명품가방 의혹, 저열한 몰카 공작 당한 사건이지만…”

입력 : 2024-02-09 05:20:00 수정 : 2024-02-08 17:59: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당에선 많은 인사들이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뉴스1

박은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8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저도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박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어제 윤 대통령은 김 여사 명품 파우치 수수 의혹에 대해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고,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본질이 저열한 몰카 공작이었을지라도 경호팀에서 걸러줬다면, 그리고 돌아가신 아버님과 인간적인 관계를 내세웠을지라도 만남을 거절했다면, 파우치를 사용하지 않고 보관했어도 애초에 단호하게 거절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박 비대위원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일에 대한 국민 여론을 겸허히 수용해서 윤 대통령께서 제2부속실 설치와 특별감찰관 제도에 대해 언급한 만큼 더 이상 정쟁은 지양했으면 좋겠다"면서도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저열한 몰카 공작을 당하고 사익을 추구한 일이 없는 사건이지만 우리 당에선 많은 인사들이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며 "반면 민주당은 타지마할 여행 및 의상 논란, 그리고 책(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에도 나온 법카(법인카드) 사용 사건을 두고도 반성의 목소리를 내셨나"라고 반문했다.

 

박 비대위원은 "이제는 이 이슈를 넘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민주당의 인물 대결·정책 대결로 가야 한다"며 "그게 민주당을 위해서도 국민을 위해서도 나라를 위해서도 바람직한 일"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