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김여사 명품백 의혹 재발 방지에 방점…“향후 총선정국 구도 이어질 듯”

입력 : 2024-02-09 05:00:00 수정 : 2024-02-08 17:58: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선 2달 남은 여권에 부담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개적인 입장표명을 했다. 관련 의혹을 둘러싼 전후 사정을 진솔하게 설명하고 '아쉬운 점'에 대해 속마음을 밝혔다. 그러나 유감 표명이나 사과 등 전향적인 발표는 없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저녁 'KBS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 출연해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선거를 앞둔 '정치공작'으로 규정했다.

 

이는 대통령실이 그동안 해당 의혹에 대해 재미교포 목사 최재영씨가 의도적으로 김 여사에게 접근해 불법 촬영을 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수준에 그친 것이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중학교 때 부친이 돌아가셨다는 점, 최 목사가 이를 이용해 부친과 친분이 있다고 주장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아내가) 그걸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면 문제고 아쉽지 않았나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은 직접 제 입으로 자세하게 설명해 주기를 바랄 수 있지만 또 나올 수 있는 부정적 상황도 있다"며 "이제 관저에서 이런 것들이 잘 관리될 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여기에 오해하거나 불안해하거나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분명하게 해야 될 것 같다"고 했다.

 

뉴스1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사과' 표명이 아닌 '아쉽다'는 다소 낮은 수위의 유감 표명을 하며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주안점을 뒀다.

 

윤 대통령의 입장 표명으로 극단적인 지지율 하락과 같은 현상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야당은 총선 국면 내내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비판을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통화에서 "김 여사 리스크는 이미 여론조사에 반영됐기 때문에 새롭게 무엇이(지지율 하락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향후 총선 정국도 현재와 같은 구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