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출산 2주 남았는데…명절엔 시댁 가야 한다는 남편, 속상해”

입력 : 2024-02-08 10:57:00 수정 : 2024-02-08 10:3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산을 2주 앞둔 상황에서 남편게 ‘명절엔 당연히 시댁에 가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들어 속상하다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지난 6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따르면 A씨는 “둘째 출산까지 정확히 22일 남았지만 애기가 주수보다 좀 커서 설 이후 그 다음 주에 유도분만 일정을 잡기로 했다“며 “사실상 2주 남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A씨는 “명절마다 평택에 계신 시댁 큰아버님댁으로 방문했는데 지난 추석 땐 ‘설에는 못 갈 것 같다’고 얘기했다”며 “이번 설에는 동서네가 의정부에 있는 시댁으로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며칠 남편이 시댁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설날에 뵈러 가겠다’는 취지로 말한 걸 들었다고 밝혔다.

 

남편은 “하루는 처가에 가고 하루는 시댁에 가야 한다. 명절인데 어떻게 안 갈 수 있느냐”고 말했다고 했다. A씨는 “임신해서 힘든데 어딜 가느냐?”고 말했고, 남편은 어이없다는 듯이 웃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는 “어떻게 다른 사람도 아닌 남편이 출산 2주 남기고 시댁 가자는 말을 할 수 있느냐”며 “출산 2주를 앞두고 시댁에 가야 할 만큼 명절이 중요한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