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대 지역인재 60% 확대 ‘온도차’?…교육당국 “아직 선발비율 확정 아냐”

입력 : 2024-02-09 07:40:00 수정 : 2024-02-08 18:0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문가 "불확실성 적지 않아"
뉴스1 자료사진

2025학년도 대입에서 의대 정원이 2000명 증원되는 가운데 정부가 밝힌 '지역인재전형 60% 확대' 방침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와 교육부가 온도차이를 나타냈다. 당장 올해 의대 입시 전략을 세워야 하는 수험생들 입장에선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8일 뉴스1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교육부는 브리핑을 통해 복지부의 의대 지역인재 전형 60% 이상 확대에 대해 "방향성에 공감한다"면서도 대학별 정원 배정 기준이 정해지지 않아 아직 선발 비율은 확정되지 않아 강제가 아니라고 했다.

 

교육부는 향후 비수도권 의대에 늘어난 정원을 집중적으로 배정하되 각 대학이 제출한 수요와 소규모 의과대학 교육 역량 강화 필요성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이를 추후에 정해갈 계획이다.

 

이처럼 교육부가 신중한 입중을 보이고 있어 올해 입시를 앞둔 수험생에겐 혼란이 있을 수 있단 지적이 나온다.

 

교육부는 다음달 중 대학별 의대 증원 신청계획서를 받아 증원 수요를 받고, 지난해 복지부의 의학교육점검반의 점검 결과 등을 참고해 대학별 배정 인원을 산정할 계획이다.

 

이후 4월 중·하순 배정 정원을 각 대학에 통보할 예정이다. 정원을 배정받은 대학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심의를 거쳐 5월 말까지 2025학년도 모집요강을 수정 발표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