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베트남 간 남편 불륜 의심돼 가서 잡겠다”…누리꾼 “후기 알려달라”

입력 : 2024-02-08 15:00:00 수정 : 2024-02-08 17:30: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가게 사장이 베트남에 간 남편이 불륜을 저지른 것 같아 현장을 잡겠다며 10일 간 휴무 공지문을 붙여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돈가스와 냉면을 파는 한 식당에 부착된 임시휴무 안내문이 공유됐다.

 

안내문에는 2월 5일부터 16일까지 가게를 임시 휴무한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사장은 “베트남에 있는 남편과 통화하다가 다른 여자 목소리가 들려서 부득이하게 임시휴무를 하게 됐다”고 적었다. 

 

이어 “일단 베트남에 가서 두 XX들을 박살내고 와서 장사하겠다”면서 “집안일로 손님분들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2월 17일부터는 정상적으로 영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해당 안내문을 접한누리꾼들은 “후기 기다리겠다”, “2월17일에 오픈런하겠다”, “17일에 후기 궁금한 사람들로 가게 미어터지는 거 아니냐”, “단골 아닌 손님들도 후기 들으러 갈 듯” 등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설날 휴가 가는 건데 재미로 쓴 거 아니냐”, “그냥 베트남 여행 가는데 재밌으라고 저렇게 쓴 것 같다”며 일종의 바이럴 마케팅으로 보는 이들도 있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