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낙하물인 줄" 뺑소니 사망사고 내고 뒤늦게 자수한 70대 입건

입력 : 2024-02-07 19:49:20 수정 : 2024-02-07 19:4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인적이 드문 도로에서 뺑소니 사고를 내고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났던 70대 운전자가 하루가 지나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7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17분께 경기 양평군의 한 도로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도로를 걷고 있던 70대 B씨를 들이받고 현장을 이탈한 혐의를 받는다.

온몸을 크게 다친 B씨는 약 30분 뒤 다른 운전자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이날 오전 숨졌다.

A씨는 차량 수리를 위해 블랙박스를 확인하던 중 차량에 사람이 부딪힌 것을 확인해 이날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낙하물이 부딪힌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가 난 장소는 가로등이 없어 매우 어둡고 평소 사람이 잘 다니지 않는 곳"이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