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차기 대권출마 여부에 “이기든 지든 4월10일 이후 제 인생 꼬이지 않겠나”

입력 : 2024-02-08 06:00:00 수정 : 2024-02-07 18:4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실 인생 자체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스트라이크존을 넓혀놔야 한다고 생각"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차기 대권 출마 여부와 관련해 "이기든 지든 4월10일 이후에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선 결과가 만족할 만한 수준이 되고 기회가 되면 차기 대선에 나올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사실 인생 자체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에 스트라이크존을 넓혀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대단히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좁은 의미에서 정치를 안 해본 사람을 갑자기 당대표로 불러올린 것"이라며 "그만큼 이번 총선의 승리가 이 나라와 동료시민들을 위해 필요하고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죽을 길인 걸 알면서 나왔다"며 "이번 총선에서 우리가 생각하는 목표를 달성 못 한다면 저는 당연히 비대위원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그만큼 이번 4월 선거, 목련 필 때 선거에 집중할 것이고 그 외의 것은 정말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 외의 것을 생각한다면 승리에 방해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 이후에 어떻게 될지 그림은 제 머릿속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