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위성정당’ 놓고 범야권 동상이몽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07 19:13:41 수정 : 2024-02-07 22:0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민주연합’ 추진단장 등 임명
새진보연합, 비례순번 선제 제안
녹색정의당 “위성정당 포기하라”
일각 송영길·조국당 합류 부정적

더불어민주당이 7일 사실상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 추진단을 구성한 가운데 민주당과 범야권 정당 간 줄다리기가 벌써부터 시작됐다. 새진보연합은 비례 순번 배분 방법까지 선제적으로 제안하며 비례정당 구상에 적극적인 반면 녹색정의당은 민주당을 향해 “위성정당을 포기하라”며 으름장을 놓는 모습이다. 민주당은 원칙적으로 ‘반윤(반윤석열) 연합’ 차원에서 폭넓은 연대를 구축하겠단 입장이지만 소위 ‘송영길·조국 신당’의 합류에 대해선 부정적 기류가 감지된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이날 민주연합 추진단장에 시민단체 출신인 박홍근 전 원내대표를, 부단장에 김영진 의원, 단원에 조승래·김성환·한병도·진성준·박주민·민병덕 의원을 임명했다.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선대위원장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비례연합정당 추진 방향을 제안하고 있다. 뉴스1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민주연합과 관련해 “(비례 후보에) 민주당과 소수정당을 번갈아 배치하자. 앞순번, 뒷순번을 두고 다툴 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찍부터 범야권 비례연합을 주장해온 만큼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구체적 연대 방식을 공개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녹색정의당 김찬휘 공동대표는 이날 민주당을 향해 위성정당을 포기하라며 날을 세웠다. 실제 선거연합으로 녹색정의당에 합류한 녹색당 측에서 비판 정서가 강하다고 한다. 김 공동대표 또한 녹색당 출신이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실리’를 따질 때 ‘민주당 2중대 프레임’을 감수하더라도 민주연합 참여가 필요하단 의견도 있다고 한다. 민주당 입장에서도 격전지인 수도권에서 지역구 후보를 대거 낼 것으로 보이는 녹색정의당의 비례정당 합류 여부가 지역구 선거 승리 측면에서 중요할 수밖에 없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녹색정의당과 달리, 송영길 전 대표의 정치검찰해체당(가칭)이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도하는 정책싱크탱크 ‘리셋코리아행동’의 합류에 대해선 민주당 내에서 부정적 언급이 잇따르고 있다. 이들의 비례정당 합류가 수도권·중도층 민심에 미칠 영향에 대해 따져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친명계 좌장이라 불리는 정성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어떤 게 민주당의 승리, 범야권의 승리에 도움이 되는지 잘 고민해주길 부탁드린다”며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