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IAEA 총장 “자포리자 원전 안전 우려”

입력 : 2024-02-07 19:25:14 수정 : 2024-02-07 19:2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 통제 후 2022년부터 인력 부족
핵연료 문제 거론 “사용기한 지나”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소인 자포리자 원전의 안전 문제를 지적했다고 AP통신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에 있는 자포리자 원전은 2022년 3월부터 러시아의 통제를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포리자 원전 가동에 매우, 매우 소수의 작업자만 투입되고 있다”며 “기존에 직원 1만2000여명이 있었는데, 러시아의 점령 이후 인력이 급격히 줄어 이제 2000∼3000명 정도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같은 상황이 원전 운영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건 매우 중요하다”며 “(러시아 측에) 관련 자료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앞서 러시아는 이곳에서 일하던 직원 상당수가 러시아 국영 원전기업 로사톰과 계약하는 것을 거부해 이들을 현장에서 배제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원전의 사용 후 핵연료 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연료 사용 기한이 지났다”며 “제조업체가 연료 추가 사용이 가능한지 여부를 판단해야 하고, 그럴 수 없다면 (사용 후) 연료의 저장이 문제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7일 자포리자 원전 방문 일정을 마친 후 러시아로 이동해 당국과 자포리자 원전을 비롯해 우크라이나에 있는 주요 원전 시설의 안전을 담보할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예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