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미 거주 이산가족 80% “北가족 생사 몰라”

입력 : 2024-02-07 19:17:31 수정 : 2024-02-07 19:1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응답자 10명 중 9명 ‘확인’ 희망
고령층 우선 교류 등 시급 응답

북미지역 이산가족의 80%가 북한 가족의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했다는 조사결과가 7일 나왔다.

통일부가 지난해 7∼12월 미국, 캐나다 거주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 80.7%는 여전히 북한 가족의 생사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또 생사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이산가족의 90%가 생사확인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생사확인을 한 경험이 있는 이산가족은 19.3%였다. 이들이 생사확인을 한 방법으로는 ‘민간교류 단체·개인을 통한 방법’이 52.2%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정부를 통한 생사확인 비율은 13%였다.

북미지역 이산가족들은 가장 시급한 정책이 무엇인지 1·2순위 중복응답이 가능한 질문에 대한 답변도 ‘생사확인’이 59.7%로 가장 많았다. ‘고령층 우선 교류’는 51.3%, ‘대면상봉’은 24.4%, ‘고향방문’은 24.4% 순으로 나왔다.

희망하는 생사확인 방법으로는 ‘통일부 및 대한적십자사 등을 통한 확인’이 82.8%로 가장 많았다. ‘민간교류 주선단체·개인’ 등을 통한 방식은 13.8%였다.

교류 희망 장소로는 ‘판문점 등 중립지역’이 28.2%, ‘서울’이 17.3%, ‘금강산면회소’ 17.3%, ‘평양’ 11.8% 순이었다. 통일부는 “남북, 미·북 간 긴장 상황에서 신변안전 등을 감안해 중립지역을 선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산가족 실태조사 중 해외실태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산가족이 다수 거주하는 미국, 캐나다에서 우선 실시됐다. 2000년대 이후 현재까지 남북이산가족찾기시스템에 등록한 미국, 캐나다 지역 이산가족 825명 중 119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응답자의 51.3%가 80대 이상이며 남성 63.9%, 여성 36.1%였다.

통일부는 “고령화를 감안해 실태조사의 주기를 앞당겨 올해 국내, 해외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종합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