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스파 리더’ 카리나 “간호사인 친언니… 세상서 가장 착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7:34:20 수정 : 2024-02-07 17:4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에스파’ 리더 카리나(유지민·23)/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그룹 ‘에스파’ 리더 카리나(유지민·23)가 친언니에 대해 언급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살롱드롭2’에는 ‘10점 만점에 5점 드립니다. 카리나는 오점이 없거든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카리나는 “언니들과 동생들 중 누가 편하냐”라는 장도연의 질문에 “동생들이 편해졌다. 집에서 막내라 언니가 확실히 편했는데 팀에서 리더를 맡다 보니 챙겨주는 게 편하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친언니에 관한 질문에 “저희 언니는 간호사다. 살면서 본 사람 중에 제일 착한 사람이다. 우리 언니보다 더 착한 사람이 없다”고 남다른 자매애를 드러냈다.

 

이어 카리나는 “연습생 때도 반창고 챙겨주고, 가방에 넣어놔 주고. 어릴 때 싸운 거 말고는 없다”고 일화를 밝혔다.

그룹 ‘에스파’ 리더 카리나(유지민·23)/사진=유튜브 채널 ‘TEO 테오’

 

이에 장도연은 “그래서 (언니가) 간호사가 됐나 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끝으로 카리나는 “언니는 동생이 카리나라는 이야기를 비밀로 한다. 그런데 제가 방송에서 언니가 저보다 예쁘다고 말해서 언니가 너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했다”며 “너 때문에 세상 밖으로 못 나가겠다고 한다. 다시는 그런 이야기 하지 말라고 했다”며 웃음을 보였다.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