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준희, 사퇴 거부 클린스만 직격…“최우선 분석 대상은 감독 자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5:18:36 수정 : 2024-02-07 15:20: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의 경기 이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주장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0대2로 패한 가운데, 한준희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클린스만 감독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한국 대표팀은 7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요르단에 0대2로 완패했다.

 

이에 한준희 축구협회 부회장은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클린스만 감독이 ‘들어가서 분석하겠다’고 했는데, 분석의 최우선 대상은 클린스만 감독 자신”이라며 “클린스만 감독 이하 모든 선수단의 운영 전술, 전략, 기량에 대해서는 엄정하고 냉정한 분석과 반성·평가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경기가 끝나고 몇 사람과 얘기를 나눴다”면서 “엄격하고 냉정한 분석과 평가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손흥민의 은퇴 시사 발언에 대해서는 “손흥민의 캐릭터를 봤을 때 ‘먼저 은퇴하겠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손흥민의 발언 이유는 대표팀 운영, 체계 등에 경종을 울리려는 것 아니었을까”라며 대표팀 운영 방식에 문제가 있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봤다.

 

한편 패배에도 불구하고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후 “지금 당장 해야 할 것은 한국으로 돌아가 대회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더 보완하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북중미월드컵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해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